블로그 메뉴

고액의 암 치료비 대책은? 질문 1개로 가입하는 내 맘에 쏙 드는 암보험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9년 4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전년 동월 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6%로 4개월 연속 0%대 상승률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소비자들은 연일 물가가 상승하고 있다고 느끼고 있는데요. 이런 인식의 차이는 삼겹살, 소주 등 체감하기 쉬운 물품들의 물가가 올랐기 때문입니다. 식료품과 같은 생활필수품의 가격이 오르게 되어 소비자들이 느끼는 물가 부담은 커지고 있는 것이죠.

 

그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대표 야식 ‘치킨’의 물가가 10년 만에 최고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2019년 5월 22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4월 치킨 소비자물가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7.2% 올랐는데요. 수년간 1만원대에 머물던 치킨값이 배달료를 별도로 받기 시작하면서 2만원대로 훌쩍 넘어버린 것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자주 먹는 분식 메뉴 물가도 올라, 김밥의 물가상승률이 5.9%로 높게 나타났고, 떡볶이(5.0%), 라면(4.3%)이 뒤를 따랐습니다.

 

 

가입은 간편하게, 보험료는 그대로 - New내맘에쏙드는암보험 출시!


DB손해보험에서는 ‘100세 시대’를 맞이해 철저한 노후준비 대비책을 마련했습니다. 우리나라 사망률 집계에서 부동의 1위를 차지하는 질병이 바로 ‘암’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2017년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2017년 기준 한국인의 사망원인으로 암이 1위로 나타났으며, 전체 사망자 중 27.6%에 이르는 수치라고 합니다. 스트레스나 환경오염 등으로 젊은 층들 사이에서도 암 발생률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보건복지부의 2016년 통계에 따르면 50대부터 암 발생률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 같은 현상에 따라 젊은 시절 암보험 가입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

 

 

Point 1 – 물가가 상승해도 보험료는 변함없이, 최대 3배 보장 받자

 


새롭게 출시한 New내맘에쏙드는암보험은 최대 100세까지 자동갱신을 통해 보장되며, 20년 갱신형을 선택했을 경우 가입 이후 20년간 보험료 변동 없이 처음 가입했던 보험료가 그대로 유지됩니다. 물가가 아무리 상승한다 해도 내 보험료 하나만큼은 변함없으니 생활비 부담을 줄일 수 있겠죠? 또한, 해당 특약 가입 시 물가상승에 대비하여 최대 3배까지 증가하는 체증형 진단비를 보장 받을 수 있어요!

 

 

Point 2 – 1가지 질문만 대답하고 암보험 가입하자

 

암보험 가입을 희망하지만, 고혈압, 당뇨 등 각종 질병 이력을 묻는 질문에 다 대답하느라 힘드셨다구요? 그래서 DB손해보험의 New내맘에쏙드는암보험은 딱 1가지만 질문합니다. (※자사 인수 거절 사유에 따라 보험 가입이 거절될 수 있음) 최근 5년내에 암 진단·입원·수술이력이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 “아니오”라고 답할 경우, 100세까지 암관련 주요 보장을 해드리는데요.(암진단비/암수술비 등의 해당 특약 가입시) 3개월 내 진찰이나 검사를 받았거나, 2년이내 입원 또는 수술한 유(有)병력자 및 고령자라도 암 발병 시 필요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착한 보험이죠.

 


한국의 물가상승률은 OECD 최저수준이지만, 체감물가는 꾸준히 상승하는 이유! 바로 주변에서 느낄 수 있는 외식비, 생활필수품, 보험료 등이 오르기 때문인데요. 혹시 모를 암으로 인해 경제적 정신적 고통이 염려된다면 New내맘의쏙드는암보험을 선택해보세요! 1가지 질문으로 유병자도 가입이 가능할 수 있으니, 더 큰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서둘러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D

 

 

<알아두실 사항>
- 보험계약 체결 전 반드시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보험계약자가 기존에 체결했던 보험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보험계약을 체결하면 보험계약이 거절될 수 있으며 보험료가 인상되거나 보장내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 이 계약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되, 보호 한도는 본 보험회사에 있는 귀하의 모든 예금 보호 대상 금융상품의 해약환급금(또는 만기 시 보험금이나 사고보험금)에 기타 지급금을 합하여 1인당 “최고 5천만원”이며, 5천만원을 초과하는 나머지 금액은 보호하지 않습니다.
단, 보험계약자 및 보험료 납부자가 법인인 경우에는 보호하지 않습니다.
- 보험계약자 또는 피보험자의 고의로 인한 사고는 보상하지 않으며, 이 외 담보 별 자세한 지급 한도, 면책사항, 감액지급 사항 등 보험금 지급 제한 조건은 반드시 약관 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준법감시인확인필_제2019-2877(2019.06.1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