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업계최초 확정갱신형 상품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 출시

 

 

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3대 질병인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의 진료실 인원 추이가 연평균 3.3%로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유년기부터 노년기까지 전연령층이 누릴 수 있는 종합 보험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데요. 오늘은 확정갱신형 개념을 도입한 신개념 종합 보험인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에 대해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은 무슨 상품인가요?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 상품은 기존의 갱신형과 비갱신형 종합보험의 장점만을 쏙쏙 골라 새롭게 구성하여 유년기부터 노년기까지 전연령층이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인데요. 합리적인 보험료와 보장수준으로 가입이 가능한 신개념 종합 컨설팅 보험 상품입니다.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은 왜 신개념 종합 컨설팅 보험이라고 할까요?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 상품은 업계 최초의 확정갱신형 상품으로 갱신형과 비갱신형의 장점을 모아 가입 연령에 맞는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으며, 갱신할 때에 보험요율 조정에 따른 불확실한 보험료 인상이 아닌, 갱신할 때의 나이에 맞는 확정됨 보험료로 갱신하는 상품 구조인데요.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은 확정갱신형으로 보험료율 조정에 따른 인상효과를 빼서 향후 급격한 보험료 변동의 부담을 줄였기 때문에 신개념 갱신형 상품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갱신형과 비갱신형의 장단점

갱신형 보험 상품의 경우에는 가입하는 연령에 맞게 상대적으로 저렴한 합리적인 보험료로 가입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향후 보험사의향후 보험사의 보험요율 변경에 따라 급격한 보험료 변동이 있을 수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반면, 비갱신형 상품은 전체 연령에 적용되는 평균 보험료를 가입할 때 내는 상품으로 보험료가 인상되지 않는 장점이 있지만 가입 연령에 맞는 보험료보다 다소 높은 보험료를 내야 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의 특징

 


첫 번째, 병력이 있으신 분도 고령자도 간편하게 가입 가능합니다.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 상품은 상품 내 간편심사플랜을 통해 3가지 항목으로 과거 병력이 있어도, 고혈압이나 당뇨환자도 가입할 수 있는 기존 종합 보험과 간편 보험을 결합한 새로운 종합 보험 상품입니다.

 

두 번째, 최대 30년간 보험료 변경이 없는 30년 만기 자동갱신으로 가입 할 수 있어, 갱신 횟수를 최소화하여 100세 만기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세 번째, DB손해보험 상품으로는 최초로 간병인 지원 부가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는데요. 암, 뇌혈관, 심장질환으로 진단 받으실 경우 최대 7일간 1회에 한하여 간병인을 지원해드리고 있습니다.
 

 


오늘은 DB손해보험의 신개념 종합컨설팅 보험 상품인 갱신 기간은 길면서 갱신 보험료는 일정한 ‘처음약속100세까지종합보험1902’ 상품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한치 앞도 모르는 나의 미래를 위해 DB손해보험과 함께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알아두실 사항>
- 보험계약 체결 전 반드시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보험계약자가 기존에 체결했던 보험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보험계약을 체결하면 보험계약이 거절될 수 있으며 보험료가 인상되거나 보장내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 이 계약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되, 보호한도는 본 보험회사에 있는 귀하의 모든 예금보호대상 금융상품의 해약환급금(또는 만기 시 보험금이나 사고보험금)에 기타 지급금을 합하여 1인당 “최고 5천만원”이며, 5천만원을 초과하는 나머지 금액은 보호하지 않습니다.
단, 보험계약자 및 보험료납부자가 법인인 경우에는 보호하지 않습니다.
- 보험계약자 또는 피보험자의 고의로 인한 사고는 보상하지 않으며, 이 외 담보 별 자세한 지급한도, 면책사항, 감액지급 사항 등 보험금 지급 제한 조건은 반드시 약관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준법감시인확인필_제2019-1731(2019.03.15)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