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업계 최초, AI가 주요 질병의 위험도를 예측해주는 서비스 제공, DB손해보험, “I’mOK 암보험” 출시

 

 

안녕하세요 DB손해보험 공식 블로그 행복한 :D입니다.

 

DB손해보험은 암 발생 후 진단과 수술, 입원은 물론 암발생 전 전조증상까지 보장하는 새로운 암보험을 출시했어요. ‘ImOK(암오케이) 암보험’은 암예방부터 암치료까지 보장하며, 특히 업계 최초로 고객의 건강검진 결과를 AI로 분석해 주요 질병의 위험도도 예측해준다고 합니다. 지금부터  ‘ImOK(암오케이) 암보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까요.

 


업계 최초! AI가 주요 질병의 위험도를 예측해주는 DB손해보험의 “I’mOK 암보험”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기대수명은 82세에 달한다고 합니다. 기대수명까지 생존할 경우 암 발생 확률은 36.2%로 3명 중 1명 이상 발생하고 있어요. 그리고 암 진단 후 5년 상대생존율은 최근 70.6%로 연간 30%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수치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암은 일상에서 만성질환처럼 여겨지지만 그에 맞춰 암 예방을 위한 노력과 치료에 적합한 경제적 지원도 중요해졌습니다.

 

DB손해보험은 이러한 추세에 맞춰 암 발생 후 진단/수술/입원 등 암 예방부터 암 치료까지 완벽하게 보장하는 “I’mOK 암보험”을 출시했어요.

 

 

암의 씨앗 선종성 폴립 진단이 보장

 

특히 “I’mOK 암보험”의 보장내용 중 선종성 폴립은 주목할 만한데요. 암의 씨앗이라 불리는 선종성 폴립은 방치할 경우 앞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는 건 이제 누구나 알고 있는 건강 상식이죠. DB손해보험 “I’mOK 암보험”은 내시경을 통해 위 또는 당장의 폴립이 발견되는 경우 연간 1회한으로 최대 20만 원까지 진단비를 받을 수 있고 간 ∙ 갑상선 ∙ 자궁 등의 폴립은 수술비를 담보로 보장이 가능합니다. 또한 갑상선 호르몬의 과다 분비로 갑상선 중독증을 일으키는 갑상선기능항진증도 업계 최초로 보장해드려요.

 

DB손해보험의 “I’mOK 암보험”은 암 발생 이후 암 치료 보장 또한 강화했습니다. 기존 DB손해보험의 암 보험의 주요 특징 중 하나였던 특정 부위 암 진단비 운영을 통해 가족력 등을 고려해 추가 보장이 가능하도록 했어요. 또한 재발률이 높아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했던 암에 대한 실질적인 대비가 가능하도록 항암방사선약물치료비를 기존 최초 1회한으로 보장해 연간 1회한으로 확대했답니다!

 

 

70여종의 다양한 암 빈틈없이 꼼꼼히 보장

 

더불어 글로벌 인공지능 전문 업체인 셀바스AI와 헬스케어 전문 업체인 ㈜창헬스케어와의 업무 제휴를 통해 고객의 건강검진 결과를 AI가 분석해 주요 질병의 위험도 예측에 정확도를 높였어요. DB손해보험은 이번 AI 질병 예측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진행하고 질병 위험도를 확인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입니다.

 

 

“I’mOK 암보험”은 70여 종의 다양한 암 보장으로 빈틈없이 꼼꼼한 보장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동시에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100세 만기형과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는 해지환급금 미지급형, 갱신형을 운영하고 있어요. 또한 실버암플랜 운영으로 85세까지 병력이 있는 고연령자도 가입이 가능해졌다고 하니, 이 점 참고하셔서 나이 부담없이 DB손해보험의 “I’mOK 암보험”을 신청하시기 바랍니다~: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