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이야기/가족사랑 캠페인

힘든 봄을 이기고 우리 가족 꽃길만 걸어요 [가족사랑우체통 BEST 사연, 4월]

힘든 봄을 이기고 우리 가족 꽃길만 걸어요 [가족사랑우체통 BEST 사연, 4월]

 

 

최근 SNS에는 아파트 화단이나 길가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 목련꽃, 개나리꽃 사진이 앞다퉈 올라오고 있습니다. 매년 피는 꽃인데도 올해는 유난히 소중하고 아름답게 보이는데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요즘, 바이러스를 물러나게 해줄 ‘희망’처럼 느껴지기 때문이죠.


이처럼 봄은 위로와 희망을 상징하기도 하는데요. 마치 ‘봄’처럼 어려운 시기에 나와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희망을 주는 존재는 바로 ‘가족’이죠. 봄의 따뜻함과 희망을 닮은 가족의 사랑. 가족사랑우체통 4월 베스트 사연 함께 읽어보아요 :D

 

 

 

첫 번째 💌 봄날의 따뜻함을 닮은 엄마

 

 

부모님이 주신 사랑은 가슴 한 곳에 자리 잡아 오래도록 따뜻함을 줍니다. 가족사랑우체통에 편지를 보내주신 이현영 님은 봄이 되면 돌아가신 엄마가 생각난다고 하는데요. 어릴 적 엄마와 함께 시장에서 사 먹었던 국화빵에 담긴 엄마의 사랑이 따뜻한 추억으로 자리 잡았다고 해요.

 

부모님 살아생전에 아무리 사랑한다 말씀드려도 아쉬움과 그리움이 남는데요. 이현영님은 이런 마음을 표현하고자 봄이면 떠오르는 엄마를 생각하며 한 편의 시를 가족사랑 우체통에 보내주셨습니다.

 

 

 

두 번째 💌 봄을 지키는 영웅, 우리 엄마

 

 

코로나19 현장에서 의료진과 방역 봉사활동 하시는 분들의 고투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연을 보내주신 채해림 님의 어머님은 코로나19 방역 봉사활동을 몸소 다니고 계시는데요. 이웃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봉사활동을 통해 몸소 실천하시며 코로나19로부터 가족과 사회를 지키는 영웅의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해림님의 응원 편지를 통해 더욱 힘이 나셨을 것 같은데요. 사연을 보내주신 채해림 님의 응원과 어머님의 용기는 봄의 희망을 닮아 가슴 따뜻해지는 사연이었습니다 :)

 

 

 

세번째 💌 딸아, 봄은 다시 온다

 

 

코로나19로 취업 시장이 얼어붙은 요즘, 많은 취업 준비생 여러분들 또한 힘든 시기를 겪고 계실텐데요. 사연을 보내주신 오순자 님은 취업을 준비 중인 딸이 최근 우울해하는 모습을 보고 힘이 되고자 가족사랑우체통 편지를 보내주었습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어도 부모님만큼은 항상 같은 자리에서 우리를 응원해주시는데요. 추운 겨울이 지나고 다시 봄이 오듯이, 영미 님에게도 곧 좋은 소식 들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D

 

 

 

💌 봄을 닮은 우리 가족 <가족사랑우체통>으로 마음을 전해요

 

 

지금까지 DB손해보험 가족사랑우체통 베스트 사연을 함께 살펴보았어요. 이번 가족사랑우체통 편지에는 봄처럼 따뜻한 희망을 나누는 가족들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었어요. 오늘 가족사랑 우체통 편지로 우리 가족 꽃길만 걸을 수 있도록 응원의 편지를 보내세요~

 

 

💌 가족사랑 우체통 4월 이벤트 참여하기

 

 

가족사랑우체통 카드 보내기 참여 방법은 간단해요. 가족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담은 편지지 한장을 선택하고 가족에게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을 적어주세요. 부모님께, 사랑하는 배우자에게, 친구에게 등 다양한 종류의 편지지가 있답니다. 메시지를 적은 후 카카오톡, 페이스북, 이메일 등 원하는 방식을 선택해서 전송하면 끝이랍니다.


이벤트를 참여해 주신 분들 중 추첨을 통해 경품을 드리고 있어요. 4월에는 따뜻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파리바게트 10,000원 상품교환권을 경품으로 보내드려요. 가족사랑 우체통 4월 카드 보내기 이벤트는 DB손해보험 가족사랑 브랜드 사이트 PC와 모바일 버전에서 참여가 가능해요.

 

 

추운 겨울이 지나면 봄이 오듯이, 가족사랑우체통 편지로 사랑하는 가족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함께 전해요~ :D

 

 

📬
DB손해보험

가족사랑우체통 4월 이벤트


PC버전 이벤트 ▶ 참여하기
MO버전 이벤트 ▶ 참여하기


💌
가족사랑우체통 지난 사연

코로나 19, 가족사랑으로 이겨내요 ▶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