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 "주소나 고유번호만 알면 가입 OK"


- 고유번호 몰라도 주소만 알면 가입 가능케 해, 고객 편의성 증대


DB손해보험은 승강기 주소나 고유번호만 알면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을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은 지난해 9월부터 의무화 됐으며,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등으로 인한 사고 발생시 이에 대한 손해배상책임을 보장해줍니다.


DB손해보험은 한국승강기안전공단에서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로 제공하는 승강기와 관련한 모든 정보들을 보험가입단계에서 바로 조회하고 계약에 자동으로 반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이는 지난해부터 고객의 간편한 보험가입을 위해 승강기 고유번호만 입력하면 손쉽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해 왔던 기존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한 것 입니다. 승강기 고유번호를 모르는 고객이라도 주소만 입력하면 해당 소재지에 설치된 승강기를 조회해서 명세까지 자동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소비자 편의성을 극대화 했습니다.


또, 여러 소재지에 있는 승강기도 하나의 계약으로 체결할 수 있도록 해 계약관리의 편의성은 물론 각각 별도로 계약해야 하는 기존의 번거로움을 없앴습니다.


뿐만 아니라, 승강기배상책임보험 가입 사실을 DB손해보험이 직접 한국승강기안전공단으로 발송하기 때문에 고객이 별도로 보험가입내역을 신고하지 않아도 됩니다.



DB손해보험은 의무보험 가입 고객이 편리하고 정확하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상품판매 초기부터 지속적으로 최고의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가기관이 제공하는 다양한 공공데이터를 바탕으로 보험가입의 편의성을 높여갈 계획입니다.


의무가입 대상자는 반드시 보험에 가입해야 하며, 기 가입자는 보험기간이 끝나기 전에 재가입해야 합니다. 보험에 가입하지 않으면 최대 4백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