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야생진드기 감염증상, 예방법 필독!

 

 
야외 활동 즐기기에 참 좋은 날이죠?
들로 산으로 나들이 가시는 분들이 많은 가운데,
며칠 전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
‘야생진드기 주의’라는 문구가 올랐습니다.

 

 

 

또 최근 기사들에는 야생진드기에 물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를 유발하는

바이러스에 감염•사망한 사례까지

보도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야생진드기를 ‘살인진드기’라고도 하죠.

 

많은 이들을 공포에 떨게 한 야생진드기는
6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최악의 경우 사망까지 이르게 한다는데요!

 

올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야외활동시
더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겠습니다.

 

 

행복한:D가 알려주는 야생진드기 감염증상, 예방법!
필독하세요!

 


야생진드기 감염증상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5월부터 지난 3월까지 바이러스감염사례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에 따르면 420명의 의심 환자 가운데 36명이 확진 판정을, 16명이 야생진드기로 사망해 그 치사율은 45.7%에 달했습니다.

 

 

작은소참진드기라 불리는 야생진드기는 우리의 몸에 달라붙으면 갈고리 모양의 턱 부분으로 피부에 구멍을 뚫습니다. 그리고 흡혈기관을 박아 바이러스를 감염시키는데, 감염 후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대부분 1~2주 동안의 잠복기를 거친 뒤 이유 없이 열이 나는가 하면 무기력해지기도 하고, 또 식욕이 저하되는 등의 증상을 겪을 수 있습니다. 그 외 구토나 설사가 있을 수 있으며 심하게는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답니다.

 


5~8월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야생진드기는 주로 서식하는 곳이 풀숲과 덤불입니다. 가족과 친구, 연인끼리 야외 나들이 시 돗자리 없이 풀밭에 앉거나 등산 또는 성묘할 때, 농업•임업 종사자의 경우라면 더욱 쉽게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는데요! 야생진드기 예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야생진드기 예방법
야생진드기에 감염되지 않기 위해서는 사전에 철저한 주의 및 예방에 신경 써야 합니다. 그 이유는 현재까지 예방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기 때문입니다. 다음은 예방 수칙이니 잘 숙지해 두셨다가 야외 활동시 참고하세요!


 현장에서 야생진드기에 물린 상태로 있을 때는 핀셋을 이용하여 진드기를 천천히 제거 한다.(진드기를 무리하게 제거하면 머리는 남고 몸체만 떨어지므로 그 부위에 염증과 균이 인체에 감염을 유발할 수 있다. 그러니 가까운 곳에 의료기관이 있다면 내원하여 제거하는 것이 좋다)

 야외 활동시 풀밭, 잔디밭은 피한다.

풀과 나무가 많은 곳에서는 긴팔과 긴바지를 입는다.


잔디밭에 눕거나 옷을 벗어놓지 않는다.


사용했던 돗자리는 깨끗이 씻어 햇볕에 건조시킨다.


 야외에서 용변 볼 때 주의한다.


어두운 계통의 의상 대신 밝은 계통의 의상을 입는다.


야외활동 후 청결하게 씻고, 밖에서 입었던 속옷, 양말, 옷 등은 깨끗하게 세탁한다.

 

 

행복한:D가 알려드린 야생진드기 감염증상, 예방법으로

올 여름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