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집단 패혈증 환자 발생, 패혈증의 원인과 증상은?



안녕하세요. DB손해보험 공식블로그의 행복한:D입니다. 

최근 강남의 한 피부과에서 환자들에게 집단 패혈증 증세가 발견된 의료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프로포폴 주사기를 상온에 방치해둔 것이 원인이라고 밝혀졌는데요. 패혈증은 감염의 종류에 따라, 어떤 장기에도 발생할 수 있으며 매우 다양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오늘은 패혈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패혈증이란?





패혈증은 미생물에 감염되어 온몸에 심각한 염증 반응이 나타나는 상태를 말합니다. 발열(체온 38도 이상), 저체온증(체온 36도 이하), 빈호흡(호흡수가 1분당 24회 이상 증가), 빈맥(심박수가 분당 90회 이상 증가), 혈액 검사상 백혈구의 증가 혹은 현저한 감소가 패혈증의 증상입니다. 이 중 두 가지 이상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를 전신성 염증 반응 증후군이라고 하며, 이러한 전신성 염증 반응 증후군의 원인이 미생물에 의한 감염일 때 패혈증이라고 합니다.




패혈증 원인





패혈증은 미생물에 의한 감염이 원인입니다. 감염 부위는 신체의 장기 모두 가능합니다. 신우신염, 뇌막염, 봉와직염, 복막염, 욕창, 담낭염 등이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이러한 감염증이 발생한 경우 미생물이 혈액 내로 침범하여 패혈증을 일으킵니다. 간혹 혈액 내로 들어가지 않아도 신체 일부의 염증 반응과 염증 물질에 의한 생성에 의해 전신적인 패혈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패혈증 증상





패혈증의 증상은 호흡이 점점 빨라지고 지남력(시간, 장소, 사람에 대한 인지력) 상실과 정신착란 등 신경학적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혈압의 저하로 인해 피부가 파랗게 보이기도 합니다. 균혈증이 있으면 세균이 혈류를 통해 신체의 특정 부위에 자리 잡아 변화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소화기 계통에 패혈증이 발생하면 설사, 구토, 구역 및 장의 마비 상태가 나타날 수 있으며, 심한 경우에는 소화기의 출혈 증상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패혈증은 혼자 치유 할 수 없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병원에 가야 합니다.




패혈증 치료방법





패혈증은 원인이 된 장기의 감염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신체 검진과 혈액검사, 영상검사를 통해 원인이 되는 부위를 먼저 찾은 후 항생제를 사용해 치료합니다. 하지만 결과가 나오는 3~5일 정도의 시간을 기다릴 수 없을 만큼 환자의 상태가 위독하다면, 의사에 판단에 따라 치료를 시행해야 합니다.


감염 장기에 고름이나 괴사가 된 조직이 있거나 인공 장기가 삽입된 경우에는 해당 장기 및 인공 장기를 제거하는 방법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환자의 혈압을 적절하게 유지 시키고 환자의 신체 조직에 혈액 및 산소가 충분하도록 공급되는 것이 중요합니다.




패혈증의 증상, 원인, 치료 방법까지 패혈증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소개해드렸습니다. 강남 피부과 환자들에게 발생한 집단 패혈증, 프로포폴 주사기를 상온에 방치하여 일어난 이번 사건과 같은 사고가 두 번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피부과, 성형외과 등 일상생활에서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