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신개념 교통수단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 알아보기

 

바쁘게 걸음을 옮기는 사람들을 제치고 전동킥보드가 유유히 지나가는 장면은 이제는 흔한 출퇴근길 풍경이 됐습니다. 전동킥보드 같은 ‘마이크로 모빌리티(Micro Mobility)'를 이용해 출퇴근하는 직장인이 늘었기 때문인데요. 이미 해외에서는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이 보편화 되었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혁신적인 신개념 교통수단으로 자리를 잡으며 공유 플랫폼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떠오르고 있는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신개념 1인 이동수단, 마이크로 모빌리티란?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쉽게 말해 단거리 이동을 보완하는 교통수단입니다. 전동킥보드나 전기자전거, 전동휠 등 전기를 동력으로 움직이는 1인용 이동수단을 이르는 말이기도 하죠.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일명 ‘라스트마일(Last Mile)’의 해결사로 여겨집니다. 걷기는 조금 멀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기엔 너무 가까운 구간인 라스트마일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돕기 때문입니다.

 

전기가 주 동력원인 만큼 최근의 친환경 트렌드와도 맞물려 급부상하고 있는데요. 한국 교통안전연구원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이 2022년에는 20만~30만 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기도 했습니다. 약속 시각에 늦었는데 택시가 잡히지 않을 때, 어떤 교통수단을 이용해도  애매한 위치일 때와 같이 일상 속에서 흔히 발생하는 이동 상황에서 도심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운송 수단으로써 이용자들 마음사로잡고 있습니다.

 

 

국내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출시된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는 지난해 9월 스타트럽 올룰로(Olrolo)사에서 론칭한 '킥고잉'으로, 지난 3월 가입자 5만을 돌파하며 그야말로 핫한 서비스가 됐습니다.

 

국내에서 최초로 민간 공유 자전거 서비스를 도입한 매스아시아에서도 공유 킥보드 서비스 '고고씽'을 내놨는데요. 타사의 보급형 킥보드에 비해 비교적 고급 모델을 확보했고, 론칭과 동시에 GS와 협력해 편의점에 충전 인프라도 마련했다는 것이 주목할만한 점입니다.

 

최근 론칭한 피유엠피의 전동킥보드 공유 플랫폼 '씽씽'은 음식배달심부름 라이프케어 브랜드 '띵동'과의 협업이 특징입니다. 띵동의 24시간 콜센터를 통해 고객 호출 시 30분 이내에 띵동 메신저(라이더)가 출동해서 배터리 교체, 제품 점검수리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기존 기업들도 앞다퉈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시장에 뛰어드는 추세입니다. 차량공유 플랫폼의 대표주자 쏘카는 스타트업 일레클에 투자해 '따릉이' 이용률이 높은 서울 마포 지역에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레클은 또한 대학 캠퍼스 및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서울 전역으로 마이크로모빌리티 사업을 확장할 계획입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성남과 인천 연수구를 중심으로 전기자전거 공유서비스 '카카오T 바이크'를 시작했습니다. 기존 택시 앱인 '카카오T'을 운영하던 노하우를 전기자전거 공유 사업에도 발휘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마이크로 모빌리티와 관련된 여러 규제도 완화될 예정이어서 그야말로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의 춘추전국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됩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 안전하게 이용하는 방법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는 전용 앱을 다운로드받고 주변에 있는 기기를 찾아 QR코드를 스캔한 뒤 잠금을 해제한 뒤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공유 시스템 특성상, 차체 손상이나 고장이 발생한 상태일 수 있는데요. 대여 시 제동장치 등이 제대로 작동하는지를 확인해야 혹시 모를 사고 위험을 예방할 수 있겠죠? 반납할 때는 지정된 주차구역을 찾아 주차한 뒤에 등록한 카드로 결제가 이루어지는데요. 기본 대여 시간과 요금이 있고, 분당 100원에서 200원 정도의 요금이 추가로 발생하는 식으로 요금이 책정됩니다.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안전장비가 제공되지 않고 속도가 빠른 편이기 때문에 넘어지거나 부딪힐 경우 크게 다칠 수 있습니다. 전동킥보드 주행 시 안전모 착용은 의무 사항이므로 반드시 지참해 주시고, 주행 중 과속방지턱이나 맨홀 뚜껑, 파손된 도로 노면으로 인해 전복되기 쉬우니 주의해주세요!

 

또한 전동 킥보드는 '원동기 장치 자전거'로 분류되므로 운전면허가 필요하며, 오토바이처럼 일반도로를 이용해야 합니다. 시속이 최고 25km 까지 나기 때문에 차가 많은 길에서는 위험할 수 있으니, 대로나 인도가 아닌 이면도로를 이용해 차와 시설물, 사람을 주의하며 운행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이렇게 마이크로 모빌리티 열풍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안전하게 이용하려면 먼저 교통규칙질서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시민들의 의식도 중요하겠죠?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이 또 다른 시민의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해서, 도심 속 교통체증과 주차문제, 자동차 배기가스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의 해법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