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사랑이야기/참좋은 가족여행

캐나다 메이플로드 - 가을여행 추천(캐나다 여행)

캐나다 메이플로드 - 가을여행 추천(캐나다 여행)



안녕하세요 공식 블로그의 행복한:D입니다. 


매일 같은 햇살과 바람이 부는 것 같은데 어느새 세상은 조금씩 가을빛으로 물들어가고 있습니다. 빨간색과 노란색으로 물들어가는 잎을 보면 떠오르는 곳이 있는데요. 바로 이름도 ‘단풍 길’이라 불리는 캐나다의 ‘메이플로드’입니다. 따스한 햇살과 시원한 바람이 친구가 되어주는 계절, 오늘은 가을 여행지로 ‘캐나다 메이플로드’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가을빛에 물든 캐나다 메이플로드



 

캐나다 국기를 보면 단풍잎이 그려져 있는데요. 캐나다에 정착한 프랑스계 이주민들이 자신들을 세상의 혹한에 맞서면서도 고고한 자태를 뽐내는 단풍나무에 빗대면서, 단풍잎은 이민자가 개척한 땅, 즉 캐나다의 독립과 통합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이처럼 캐나다는 단풍잎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는데요. 캐나다의 메이플로드는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시작해 토론토, 오타와, 몬트리올을 거쳐 퀘벡까지 약 800km로 이어지는 길을 말합니다. 


캐나다 메이플로드는 자연이 만들어낸 한 폭의 그림인데요. ‘메이플로드’라는 이름답게 단풍잎의 색깔이 특히 선명하고 화려합니다. 캐나다 메이플로드의 단풍잎은 10월이 절정이라 많은 분들이 여행 계획을 세우고 계실 텐데요. 여행에 앞서, 잠시 메이플로드의 아름다운 경치를 구경해볼까요? 

 

 



( 이미지 출처 : 캐나다 관광청 공식 블로그 )




캐나다 메이플로드 – 몬트리올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몬트리올은 메이플로드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필수 코스 입니다. ‘캐나다의 프랑스’, ‘북미의 파리’라는 별명답게 몬트리올 곳곳에는 유럽을 모아놓은 듯한 이국적인 분위기가 풍기는데요. 기적의 성당이라 불리는 성요셉 성당과 노트르담 성당의 웅장한 모습, 세인트로렌스강 위로 펼쳐지는 몬트리올의 고풍스러움은 잊지 못할 경관을 선사할 것 입니다.  




캐나다 메이플로드 – 로렌시아 고원



메이플로드 여행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곳은 로렌시아 고원입니다. 모트리올의 북쪽에 위치한 로렌시아 고원은 한 폭의 그림 같은 경치와 아름다운 건물을 가진 곳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해발 800m의 산이 이어지는 고원지대의 호수는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 절경을 연출합니다. 




캐나다 메이플로드 – 샬르브와



(이미지 출처 : 캐나다 관광청 블로그)


퀘벡시티의 동쪽, 세인트로렌스강을 따라 위치해 있는 샬르브와 지역도 가을의 절정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특히 이곳은 샤를브와에서 강을 거슬러 오는 고래와 벨루가를 구경할 수 있는 크루즈선이 있어 여행자들의 오감을 채워주고 있습니다. 




캐나다 여행 준비 Tip



 

지금까지 캐나다 메이플로드의 아름다운 경관과 여행코스를 살펴보았는데요. 사진을 보니, 빨리 캐나다로 가고 싶으시죠? 그래서 지금부터 캐나다 여행 준비물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1) 입국 필요 서류 


공항에 도착하게 되면 가장 먼저 하는 것이 입국심사인데요. 처음 여행가시는 분들은 다소 긴장하실 수도 있으나, 준비물만 잘 챙기셨다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입국신고 카드에는 이름, 국적, 여권번호, 체류 기간, 캐나다에서 머물 곳 등을 영어로 기재한 뒤 간단한 질문에 대답하면 됩니다:D 



2) 환전 + 신용카드 준비 


캐나다에서는 미국 달러를 받아주는 곳이 별로 없기 때문에 한국에서 환전해가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캐나다의 계산방식은 한국과 다르게 잔돈을 반올림하여 계산하기 때문에 거스름돈을 못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신용카드를 비상용으로 준비해가시면 되는데요. 여기서 주의할 점은 여권의 이름과 신용카드의 영문 이름이 동일해야 합니다. 



3) 수돗물 음용 


캐나다의 온타리오주의 수돗물은 수질이 높아, 그냥 수돗물을 받아 마시면 된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물을 1~2번 끓인 후 마시거나 정수 기능이 있는 병에 받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4) 캐나다의 팁 문화 


캐나다는 팁 문화가 일상 곳곳에 자리잡아 있습니다. 호텔에서 묵고 방 청소나 체크아웃을 할 때에는 2~3불 정도의 팁을 지급하는 것이 예의이며, 식당, 미용실, 택시 등 기타 서비스를 받은 후에는 해당 금액의 약 15% 정도의 팁을 주는 것이 매너라고 합니다. 



5) 쇼핑 및 아답터 챙기기 


먼저 캐나다에서는 110v를 사용하기 때문에 11자로 된 돼지코 아답터를 챙기는 것이 필수입니다. 또한 캐나다의 생필품은 미국보다 많이 비싼 편이이며, 주마다 다르지만 쇼핑할 때 약 15% 정도의 세금이 붙기 때문에 간단한 여행이라면 웬만한 생필품은 준비해가는 것이 좋습니다. 


지금까지 가을 여행지로 제격인 캐나다의 메이플로드에 대해 살펴봤는데요. 메이플로드의 경치를 사진으로만 봤는데도 가을이 진하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오늘 행복한:D가 준비한 캐나다 메이플로드 소식은 여기까지입니다. 행복한:D는 다음에 더 유익한 정보를 가지고 찾아오겠습니다:D